파워볼양방 파워볼전용사이트 파워볼중계 하는법 홈페이지 바로가기

안소현이 25일 BC카드 한경레이디스컵 대회 1라운드 2번홀 그린에서 퍼팅을 하고 있다. 그린 뒤 프린지가 보인다. [KLPGA 제공]투어 프로와 캐디들이 규칙에 민감한 것은 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1타를 줄이는 것은 어려운 반면 규칙위반으로 받는 벌타는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3년전 프린지(Fringe)와 그린(Green)의 모호한 경계 때문에 KLPGA에서 큰 난리가 한 번 난 적이 있었다. KLPGA 투어 KB금융스타 챔피언십에서였다. 프로선수들은 프린지와 그린을 분명히 구별한다. 플레이 하는데 큰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프린지에서는 공을 집을 수 없는 데 반해 그린에서는 공을 집을 수 있다. 하지만 당시 선수들은 프린지와 그린 잔디 길이가 거의 차이가 나지않아 프린지를 그린으로 착각했다. 프린지에서 공을 마크하고 집어 들었던 선수들에게 1벌타가 주어지며 사단이 났다. 이로인해 경기위원장이 사퇴하고 1라운드가 취소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파워볼사이트
프린지는 페어웨이와 러프를 거쳐 그린 앞 경계지역을 말한다. 프린지는 페어웨이 잔디보다는 짧고 그린 잔디보다는 길다. 일반적으로 프린지는 그린 잔디보다 10cm가량 차이를 둔다고 한다.
골프규칙에 따르면 프린지는 그린이 아니고 코스의 일부분이다. 프린지에 있는 공을 만지기만 해도 골프규칙에 따라 규정위반으로 1벌타를 부과한다. 프린지를 만든 이유는 잘 친 샷과 잘 못친 샷에 대한 차이를 드러내주기 위해서이다. 정확한 샷으로 공을 온 그린시킨 선수들에게는 프린지가 도움을 준다. 그린이 딱딱하거나 빠른 경우 볼이 그린을 벗어나 러프까지 굴러가는 것을 막아준다. 반면 미스 샷을 한 선수에게는 불이익을 준다. 그린 주변에 떨어진 공이 운좋게 굴러서 그린 안으로 들어가는 것을 줄인다.

프린지에서는 공을 홀에 붙이기 위해 샷을 잘 해야 한다. 웨지같은 짧은 아이언으로 띄우거나 굴리며, 때에 따라서는 퍼터를 쓰기도 한다. 퍼터를 쓸 때는 특히 주의해야 한다. 그린에서 퍼터를 사용할 때는 공이 정방향으로 잘 굴러가는데 반해 프린지에서는 공이 잔디로 인해 튀어오르면서 백스핀이 걸리거나 미끄러지기 쉽다. 프로들은 대개 프린지에서의 샷을 홀에 붙여 1퍼팅으로 마무리한다. 프린지 샷을 홀에 얼마나 잘 붙이는가의 여부는 성적에 결정적으로 작용한다.

프린지는 ‘칼라(Collar)’, ‘에이프런(Apron)’, ‘프로그 헤어(Frog hair)’ 등의 말로도 쓰인다. 모두 같은 의미이다. 칼라는 옷깃처럼 그린의 입구를 말하며, 에이프런은 앞치마라는 뜻과 같이 그린으로 가는 입구라는 의미이다. 프로그 헤어는 속어로 많이 쓰는데 개구리가 머리에 털이 없는 녹색으로 된 것을 빗대서 하는 말이다.

국내 골퍼들이 프린지 대신 ‘에지(Edge)’를 사용하는 것은 잘못된 표현이다. 원래 골프 영어에서 에지는 그린을 벗어나지 않은 끝 또는 가장자리의 뜻으로 쓰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공이 그린 안쪽 끝이 아닌 그린 주변 가까이에 있는 프린지를 대신하는 말로 대부분 사용한다. 이 때 정확한 골프 용어는 프린지를 쓰는 게 맞다.

프린지에 올라간 공은 ‘온 그린(On green)’ 된 것이 아니다. 공이 조금이라도 그린에 붙어 있으면 속어로 ‘제주도 온’이라는 말로 온 그린이 된 것으로 본다. 하지만 그린 밖에 공이 놓여있다면 온 그린이 아니기 때문에 공을 집어서도 안되고 마크를 해서도 안된다.
우리나라 골프장에서는 두 개의 그린을 쓰는 경우가 많다. 사용하는 그린이 아닌 다른 그린으로 공이 갔을 때는 벌타없이 공을 그린 위가 아닌 가까운 구제지점을 찾아 플레이를 할 수 있다. 이때 다른 그린 프린지 위에서 플레이를 하는 경우가 많다.

보통 아마추어 골퍼들은 프로들처럼 규칙을 까다롭게 적용하지 않는다. 하지만 정확한 규칙을 알면 플레이를 하는데 도움을 받을 뿐 아니라 불필요한 벌타 논란을 피할 수 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프로골퍼 안소현(25·삼일제약)이 빼어난 외모에 쏠리는 부담스러운 관심을 실력으로 극복하고 있다.

안소현은 6월26일 경기도 포천힐스 컨트리클럽(파72·6503야드)에서 열린 2020 한국여자프로골프 KLPGA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라운드를 3언더파 69타로 마쳤다. 합계 6언더파 138타로 오후 4시30분 기준 공동 10위다.

이번 대회 안소현은 이틀 연속 2020시즌 KLPGA투어 단일라운드 개인 베스트 69타로 분발했다.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에서 1·2라운드 72, 77타로 컷오프된 부진에서 반등했다.

안소현이 이틀 연속 2020 KLPGA투어 개인 베스트 69타를 치며 26일 오후 4시 현재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공동 10위에 올라있다. 사진=MK스포츠DB안소현은 시즌 3번째 컷오프를 면한 것에서 그치지 않고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KLPGA투어 커리어 하이도 노린다.파워볼사이트

초청대회를 제외한 안소현 KLPGA투어 데뷔 후 최고 성적은 2020년 5월 E1 채리티 오픈 43위다.

안소현은 E1 채리티 오픈 1, 2라운드에서 70-73타로 컷을 통과했다. 이틀 연속 69타를 친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기세라면 보다 높은 순위를 기대할만하다.

연습라운드 당시 노승열의 모습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노승열(29)이 2언더파를 추가하며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740만 달러)에서 강성훈, 케빈 나와 함께 공동 9위에 올랐다.파워사다리

노승열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 하이랜즈(파70·6천84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로 68타를 기록, 합계 8언더파 132타로 공동 9위에 랭크됐다.

필 미컬슨(미국)은 합계 13언더파로 단독 1위를 , 로리 맥길로이(북아일랜드)는 9언더파로 공동 4위에 각각 올랐다. 김시우는 6언더파로 공동 26위를, 임성재는 안병훈과 함께 4언더파로 공동 53위를 각각 기록했다.

전날에 이어 노승열의 상승세는 이어졌다.

10번홀에서 출발한 노승열은 첫 홀에서 보기를 보여 불안했다. 하지만 샷이 안정되며 파플레이를 이어나가며 17번홀에서 버디를 낚았다. 전반 나인을 이븐으로 넘긴 노승열은 후반 1,2번홀에서 잇달아 버디를 낚았다. 하지만 5번홀에서 보기를 한데 이어 6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경기를 2언더파로 마쳤다.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김하늘과 안선주가 마이크를 잡는다.

코로나19로 중단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가 재개된 가운데, JLPGA 최고 상금액이 걸린 ‘2020 JLPGA 어스 몬다민 컵(총상금 2억 4천만엔, 우승상금 4천 320만엔)’이 치바현 카멜리아 힐스 컨트리클럽에서 무관중으로 진행 중이다.

‘2020 JLPGA 어스 몬다민 컵’의 3, 4라운드 중계에는 JL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반가운 얼굴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먼저, 27일 3라운드 경기에는 안선주가, 28일 최종 라운드에는 김하늘이 객원 해설로 참여한다. 안선주는 JLPGA 통산 28번의 우승을 비롯해 4번의 상금왕을 차지했다. 김하늘은 JLPGA 통산 6회 우승을 기록했고, 구름 갤러리를 몰고 다니는 등 일본 무대에서 골프 한류를 이끌었다.

올해 ‘2020 JLPGA 어스 몬다민 컵’은 상금 총액 2억4천만엔(약 26억7천만원)으로 JLPGA 투어 내에서도 최고액을 자랑한다. 작년 상금 랭킹 1위 스즈키 아이(일본)와 2위 시부노 히나코(일본) 등 JLPGA투어를 대표하는 골퍼들도 출전한다.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한 일본 정부의 입국 규제로 디펜딩 챔피언 신지애를 비롯해 2015년과 2016년 두 차례 우승한 이보미 등 대다수 국내파 선수들의 출전은 무산됐다.

이소미가 비씨카드한경레이디스컵 둘째날 2번 홀에서 티샷 피니시를 하고 있다. [사진=K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투어 2년차 이소미(21)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원) 둘째날 한 타차 선두로 올라섰다.

이소미는 26일 경기도 포천시 포천힐스컨트리클럽(가든 팰리스 코스 파72, 6605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의 데일리 베스트 스코어를 적어내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기록했다. 마지막 파5 18번 홀에서 쓰리퍼트를 하면서 아쉬운 쓴 맛을 남겼으나 대체적으로 훌륭한 경기를 했다.

루키였던 지난해 신인왕 랭킹 4위였고, 상금 14위, 평균타수 9위로 마친 이소미는 2승을 거두고 신인왕에 오른 조아연(20), 3승을 거둔 임희정(20), 올해 첫승을 신고한 박현경(20) 등을 동기로 두고 있다. 지난해는 E1채리티오픈을 포함해 2위를 두 번 했고, 올 시즌 개막전인 효성챔피언십에서도 2위로 마친 바 있다.

경기를 마친 이소미의 소감 역시 동기들에 대한 것이었다. “2승을 차지하며 신인왕을 꿰찬 조아연과 하반기에 메이저대회를 포함해 3승을 쓸어 담아 스타덤에 오른 임희정에게 밀렸다.”

숏게임 위주로 동계훈련도 많이 했다는 그는 “우승 상금이 내 통장에 찍히면, 그 숫자 그대로 부모님 통장에 입금해드리고 싶다”면서 생애 첫승의 의지를 다졌다.

안소현이 12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하지만 그 뒤로 시즌 2승에 도전하는 선수들이 줄줄이 상위권에 포진했다. 전날 짙은 안개로 15개 홀에서 경기를 마쳤던 지한솔(24)은 이날 아침 일찍 1라운드 잔여 경기에서 공동 선두(7언더파)로 올라선 데 이어 2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적어내 시즌 2승에 도전하는 김효주(25)와 함께 공동 2위(9언더파 135타)에 자리했다.

E1채리티오픈에서 우승한 이소영(23)은 노보기에 5언더파를 몰아쳐 김지영2(24) 등과 공동 4위(8언더파 136타)에 올랐다.

최근 인기가 급상승한 안소현(25)은 3언더파 69타를 쳐서 개막전 우승자인 이다연(23) 등과 공동 12위(6언더파 138타)로 마쳤다. 올해 첫승을 신고한 박현경은 1오버파 73타에 그쳐 공동 24위(4언더파 140타)로 순위가 하락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